시민이 반드시 알아야 할 "화물노동자의 안전이 시민의 안전"인 이유 - 안전운임제를 법제화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정치 권력 ‘알박기’ 인사 이렇게 하면 해결된다? - 현 대구시장이 이런 일을 한다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않는 국가, 국민은 간데없고 무소불위한 통치자만 있는 국가는 이미 나라가 아니라는데...

그는 절대로 초록빛을 볼 수 없다!!! 어쩌면 그런 빛이 세상에 존재하는지 조차도 모를지 모른다

6월 항쟁의 기폭제 역할을 한 김승훈 신부의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조작을 최초 발표하기까지의 과정과 그의 불꽃같은 삶 : Who is Father Kim Seung-hoon?

그는 절대로 초록빛을 볼 수 없다!!! 어쩌면 그런 빛이 세상에 존재하는지 조차도 모를지 모른다

가도 가도 왕십리~, 비☂는 언제까지 오고~ 우리는 언제 편하게 ~

민족 민주 통일에 앞장선 장준하 선생의 삶과 의문의 죽음

공동선은  민주주의를 추구합니다

공동선은 지난 1993년 김수환 추기경과 진보적인 종교인 그리고 일반인들을 중심으로 우리 사회가 다함께 사는 민주주의를 이룩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창간을 하였습니다.

공동선은 모든 종교가 추구하는 뭇 생명의 화해와 평화를 통해 민주주의의 완성을 추구합니다.  종교가 화해보다는 반목, 평화보다는 갈등의 지렛대 구실을 해온 게 현실입니다. 이에 따라 공동선은 종교간 이해의 벽을 뛰어넘고, 형식적 교리의 틀을 극복하여 우리 사회가 다함께 사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공동선은 공동의 가치인 생명의 화해와 평화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와 나 자신을 되돌아보고, 문명사적 차원의 대안을 모색합니다. 아울러 파편화된 개인을 넘어서 생명의 가치를 다 함께 추구하는 협동적 공동체 문화를 뿌리내리고자 합니다.

공동선은 종교인과 일반인이 함께 만드는, 다 함께 사는 민주주의 완성을 위해 범종교적, 범시민적 공동체 잡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동선은 다 함께 사는 세상을 추구합니다

.1993년 11/12월 창간준비호 발간
.1994년 01/02월 창간1호 발간
.
2011년 09/10 100호 발간
.
.

.
.
.
.2020년 01/02 150호 발간
.2021년 09/10  160호 발간

.
.2022년 09/10월 현재 166호 발간

.2022년 11+12월 현재 167호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