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곳을 위해 생각하고 실천하는
따뜻한 사회
공동선을 이룩합시다.
| 회사 소개 | 게시판 | 구독 신청 | 관련 사이트   
- 기사 검색
- 기사 분류
  (공동선 단행본)
  (공동선 알림)
  공동선 강론
  공동선을 열며
  공선옥의 풍경과 사
  권두인터뷰
  그 사람
  글 하나 마음 열
  기타
  길 위의 명상
  나의 길
  나의묵상
  대화
  문화
  민들레국수집
  성공하는 협동조합을
  성찰하는 삶
  세상읽기
  아름다운 사람
  어머니
  연재
  이사람
  인터뷰
  일상의 이면
  조광호신부 그림
  탐방
  특집
- 공동선 과월호 리스트

《이전 페이지로 이동》
통권 0호【성찰하는 삶】『 ‘그냥’ 내가 할 일을 하였을 뿐 』 - 김형태 -
<<공동선을 열며>>

‘그냥’ 내가 할 일을 하였을 뿐 

김형태 / 발행인

가을 산을 오릅니다. 찬 이슬이 내린다는 한로도 지나고 서리 내리는 상강이 내일 모레라
지만 도봉산 계곡은 붉은 단풍들 사이로 군데군데 비치는 아직 푸른 잎들이 오히려 스산
하고, 쉬임없이 지이-하고 울어대는 가을매미 소리 내 귀에 가득합니다.  
“萬木迎秋氣 (만목영추기) 온 나무들 가을 기운 맞이하여
蟬聲亂夕陽 (선성난석양) 매미소리 석양에 어지러운데
沈吟感物性 (침음감물성) 생각에 잠겨 세상 이치에 감응하며
林下獨彷徨 (임하독방황) 숲속을 나 홀로 거니네”
영조 때 여성 성리학자 강정일당이 지은 <廳秋蟬청추선>이란 시가 떠오릅니다.
‘가을매미 소리를 듣다’라는 이 시의 알짬은 ‘沈吟感物性’이라는 대목입니다. 사물의 이치
를 깨달아 감응한다는 성리학적 사유로, 봄에 파랗게 돋아난 새 잎이 가을되니 누렇게 시
들어 떨어지고, 여름내 울어대던 매미도 이제 저 울음 그치면 흙으로 돌아가는 이 세상 이
치에 내 어찌 감응할 겐가.
만장봉을 향해 오르는 산길엔 늘 그렇듯 누군가 버린 사탕 껍질이며 음식 싸온 비닐봉지
들이 굴러다닙니다. 나는 이걸 열심히 주우며 버린 자들 욕을 합니다. 
같이 가던 친구가 보다 못해 내게 한마디 합니다. “욕을 할 거면 줍지를 말든지, 주울 거
면 욕을 하지 말든지. 욕해서 쓰레기 주운 공을 도루묵으로 만드네.”뭐 딱히 공을 세우려
고, 불가의 표현으로 착한 업을 지으려고 줍는 건 아니지만 친구 말이 옳지요.
쓰레기 버리는 사람들은 늘 있기 마련인 게 세상 이치입니다. 쓰레기를 보면 그냥 주우면 
될 걸 가지고 그걸 버린 이를 욕하고 투덜대는 건, 사탕 껍질을 버리는 사람들은 언제나 
늘 있기 마련이라는 세상 이치에 감응하지 못하는, 세종 임금 말씀 마따나 ‘어린 백성’이
나 하는 짓입니다.
그렇습니다. 
누구에게 칭찬받으려고, 혹은 착한 업을 지으려고, 혹은 내가 착한 사람이라는 자긍심에
서가 아니라 ‘그냥.’
그냥 길에 떨어진 사탕껍질을 줍는 것. 
 금강경에서는 이 경지를 이렇게 가르치더군요.
“應無所住 而生其心 응무소주 이생기심” 마땅히 어디에도 머문 데 없이 그 마음을 내어
라.
우리 마음은 늘 그 대상이 되는 모양이나 소리, 개념을 좇아 그것에 매이는 게 상례여서, 
어디에도 머물지 않으면서 그 마음을 낸다는 게 정말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금강경의 이 말씀보다는  <바가바드 기타>의 가르침이 내게는 이해하기도 실천하
기도 더 쉬워 보입니다.
“To action alone hast thou a right and never at all to its fruit; let not the fruits of 
action be thy motive; neither let there be in thee any attachment to inaction.”
너는 행위 그 자체를 할 권리가 있을 뿐 그 행위의 열매를 누릴 권리는 없다. 행위의 열매
를 네 행위의 동기로 삼지 말아라. 나아가 네 안에 아무런 행위도 않으려는 집착을 가져서
도 안 된다. 
행위의 결과에 개의치 말고 그냥 행하라는 <바가바드 기타> 2장 47절의 이 말씀은 이 경
전 전체의 핵심 요약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간디는 그 어느 분야보다도 결과를 중시하는 정치의 장에서 행위하면서도 늘 이 구절을 
되새겼습니다.
착한 일 해서 천당 가려는 게 아니라, ‘그냥’ 착한 일을 하라는 이 가르침을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알려 주셨지요. 
“이와 같이 너희도 분부를 받은 대로 다 하고 나서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
을 하였을 뿐입니다.’하고 말하여라.”(루카 17장10절)
만장봉 옆길을 돌아 산 아래로 내려오면서 내 바지 뒷주머니와 배낭 옆구리는 주운 빈 페
트병이며 종이컵, 사탕 껍질로 제법 불룩해졌습니다. 이거 하나 주울 때 마다, 그 버린 자
들을 욕해대거나 아니면 내가 이렇게 멋진 놈이야 으스대지 말지언저.
‘그냥’ 내가 할 일을 하였을 뿐인 겁니다.
《이전 페이지로 이동》

Copyright(C)2003 by 도서출판 공동선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442 흥국생명빌딩 7층 Tel : 02-558-2746 Fax : 02-557-4176 사업자등록번호 : 대표이사 : 김형태